이재명 지사, 도청앞 세월호기를 바라보며 “그날의 약속, 잊지 않을 것”

임지운 기자 2019-04-15

 

 

경기도, 14일 경기도청사 국기게양대에 세월호기 게양

이 지사, “잊지 않겠다는 약속,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약속,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앞에 자신 있게 답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다짐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세월호 5주기를 맞아 도 청사에 세월호기를 게양하고 자신의 SNS에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함께 하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글에소 이 지사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벌써 5년이 지났다. 도청 국기게양대에 걸린 세월호기를 보며 그날의 약속을 다시 되새겨본다”면서 “잊지 않겠다는 약속,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의 약속,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앞에 자신 있게 답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성남시장 재임시절인 2014년 5월 1일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미로 성남시청사에 세월호기를 게양한 바 있다. 이 세월호기는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올림픽기로 교체되기까지 3년 9개월간 시청사에 걸려있었다.


한편 경기도는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새롭게 세월호기를 제작, 지난 14일 경기도청사에 게양했으며, 북부청사는 15일 오후 게양하기로 했다. 도는 4월말까지 세월호기를 게양하며 추모의 뜻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4-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