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21년 7월은 정기분 재산세 1천29억 4천만 원' 부과
임지운 기자   |   2021-07-19

▲ 화성시청 

 

[경인저널] 화성시는 2021년 7월 주택과 건축물 재산세 42만 2천391건, 1천29억 4천만 원을 부과·고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대비 52억 1백만 원, 약 5.32%가 증가한 금액이다. 

 

재산세 납부는 지난 6월 1일 기준 주택, 건축물, 선박 및 항공기 등 소유자로 내달 2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납부는 지방세입 계좌, 평생가상계좌, ARS(1899-4899), CD/ATM 기기, 위택스, 간편결재앱 등으로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는 주택 실소유자의 세부담 완화를 위해 9억 원 이하 1세대 1주택자에게 특례세율이 적용돼 0.05%의 재산세가 인하된다. 적용 기한은 오는 2023년까지 3년간이다. 

 

김혜숙 세정1과장은 “가산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기한 내 꼭 납부해 주시길 바라며,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해 주시는 착한임대인분들께는 놓치지 않고 감면신청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착한임대인 재산세 감면 혜택은 총 임대료 인하액에서 3개월치 임대료를 나눈 금액으로 최대 50%까지 감면되며, 감면신청은 시청, 동부·동탄 출장소 세무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