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6일부터 50대 코로나19 백신접종 진행
임지운 기자   |   2021-07-20

▲ 경기도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2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26일부터 도내 50대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작 한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경인저널] 경기도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2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백신접종 계획에 따라 50대 예방접종을 추진 중”이라며 “7월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 12일부터 24일까지 55~59세 93만1,291명 접종대상자,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50~54세 102만7,778명 접종대상자에 대해 각각 백신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19일 오후 6시 기준 55~59세의 경우 75만8,715명이 예약에 참여해 총 예약률은 81.5%다. 

 

예약자 중 55~59세는 7월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50~54세는 8월 16일부터 8월 28일까지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도는 50대 예방접종 외에도 지난 13일부터 운수 종사자를 비롯한 지방정부 1회차 자율접종, 지난 19일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련 예방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6시 기준 운수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한 자율접종 1회차 접종자는 4만8,393명이다. 전체 대상자 14만명 대비 34.6%다.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련 예방접종 대상자는 교육기관에 재학·휴학 중인 고등학교 3학년 및 교직원 등 16만9,586명이다. 1차 접종은 이달 19일부터 30일까지며, 2차 접종은 8월 9일부터 20일까지다. 

 

한편, 도는 폭염 날씨를 고려해 지난 17일부터 시‧군에 ‘임시선별검사소 하절기 운영 수칙’을 안내했다. 이는 도내 67개 임시선별검사소를 대상으로 그늘막 설치, 오후 2~4시 운영 축소‧조정, 휴식공간 마련 및 교대 인력 확보를 통한 현장 인력 건강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류영철 국장은 “지난 15일 브리핑 때 당초 코로나19 자가치료 프로그램 대상을 만 50세 이하로 확대한다고 말씀드렸으나, 최종 검토 과정에서 만 50세 미만으로 변경됐다”며 “주기적인 환자 건강 상태 모니터링을 통해 자가치료자가 안정된 환경에서 격리기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383명 증가한 총 5만1,077명이다. 19일 기준 경기도에서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는 473명이며,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확진자는 1,174명이다. 

 

최근 5주간 도내 발생 확진자 중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은 17%에서 7%로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20~30대 확진자 비중은 30%에서 38%로 증가했다. 

 

19일 오후 8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570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82%로 1,283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도가 운영하는 총 10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9일 오후 6시 기준 1,861명이 입소해 가동률은 55.7%다.

 

19일 오후 6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376만3,880명으로, 접종대상자의 83.4%, 경기도 인구 대비 27.9%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