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시민 해맞이 행사’개최
임지운 기자   |   2019-01-01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2019년 1월 1일,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날 팔달산 서장대와 3.1독립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수원시민 해맞이 행사’에 참석해  수원에서 전개된 3.1운동을 소개하며 “수원의 3.1운동은 특별한 사람이 아닌, 평범한 민중에 의한 ‘시민혁명’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100년 전 ‘위대한 수원의 정신’을 계승해 수원의 미래 100년을 이어갈 함성을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시민이 참여해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약 3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 날 행사는 ▲소원지 쓰기 ▲‘길놀이·비나리’ 공연 ▲3.1독립운동 기념탑 참배 ▲해맞이 함성과 만세삼창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시민들은 서장대에서 새해 염원을 종이에 적어 행복을 기원하고, 풍물패의 신명 나는 ‘길놀이·비나리’ 공연을 관람했다. 또 기해년 첫 일출을 감상한 뒤 다 함께 함성을 외치며 황금돼지해를 맞았다.

 
이후 시민과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들은 3.1독립운동 기념탑으로 이동해 기념탑에 헌화하고, 만세삼창을 하며 3.1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새겼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동장군의 기세가 매서운 새해 첫날, 함께 해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모든 시민이 행복하고 희망 가득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이날 2019년 한 해 동안 수원시가 추진할 3.1독립운동 기념사업을 소개했다.

 
위원회는 ‘수원 3.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가칭) 건립’, ‘3대 주간 기념식 및 시민문화제’, ‘수원지역 독립운동 강사양성·학습 지원’,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전시회·역사토론대회’ 등 2019년 한 해 동안 진행될 5개 분야 28개 기념사업을 설명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저널. All rights reserved.